만화로 보는 한자 한국사 2

문화 편

  • 저자 : 기획집단 MOIM
  • 그림 : 신웅
  • 출판사 : 파란자전거
  • 출간일 : 2018-07-20
  • 북누리 포인트
    • 할인율 : 10%
    • 적립율 : 5%
    미니 리뷰 : 0
    3.5
정가

11,000원

할인가

9,900

원 (10% 할인)
개수   
적립금 사용
제본 정보
반양장본176 쪽
ISBN
9791188609147
역사가 어렵다고요?
역사에 나오는 용어들이 한자라 어렵다고요?
한자를 알면 역사가 쉬워집니다

친절한 선생님과 익살스러운 세 친구, 귀여운 생쥐들,
그리고 역사 속 인물들이 튀어나와 들려주는 생생한 역사 여행

역사에 흥미가 없는 학생들에게 재미와 지식을!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독립운동가이자 역사학자이기도 한 단재 신채호 선생님이 하신 말씀이다. 역사를 모르는 민족은 자신이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지를 알 수 없기에 미래가 없다고 한 것이다. 우리 역사를 아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를 알려 주는 말이다.
그러나 현실은 어떠한가? 역사에 흥미가 있는 초등학생은 그리 많지 않다. 왜 그럴까?
머리말
1. 책! 책! 책!
2. 조선의 통치 이념, 성리학
3. 실생활에 실학이 등장하다
4. 신문, 드디어 탄생
5. 우리 문화 이야기
6. 도자기 이야기
7. 그림 이야기
8. 불교 문화재 이야기
9. 총을 맞으면 총에 묻힌다
10. 역사적인 사건
찾아보기

출판의 새로운 모색과 독자들과의 즐거운 소통을 위해 출판 기획자와 문文·사史·철哲 대중교양서 저술가, 번역가 등의 전문가들이 모인 기획집단이다. MOIM은 우리말로 ‘교양을 갖춘 모든 사람을 모이게 한다’, 영어로는 ‘Mozart's Imagination’의 줄임말로, 상상과 창의가 가득한 책을 내고자 하는 바람을 담고 있다. 그동안 펴낸 책으로 《사기열전 1, 2》 《고사성어랑 일촌 맺기》 《브레히트의 서푼짜리 오페라》 《비글호에서 탄생한 종의 기원》《갈리아 전기》 《갈릴레이의 생애》 《한자의 신》 등이 있다.
450여 개의 한자어로 살펴보는 한국사!
역사에 나오는 용어들이 어려운 한자어로 되어 있는 것도 그 이유 가운데 하나이다. 특히 한자어로 된 사건이나 유물의 명칭은 무슨 뜻인지 일반 성인도 알기 어렵다. 사실 역사가 과거 우리 겨레에 대한 내용을 다루고 있기 때문에 한자어를 많이 사용하고 있는 것은 당연하다. 옛날에는 모든 기록을 한자로 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요즘에는 한자를 배우지 않으니까, 그 뜻을 알 수가 없게 되었고, 그러다 보니 무작정 외우는 실정이다. 무턱대고 외우는 공부는 흥미롭지 않다.
<만화로 보는 한자 한국사>는 한자어의 뜻을 알려 주고, 우리 역사에 나오는 용어들이 그냥 생긴 것이 아니라 중요한 뜻을 품고 있다는 사실을 알려 준다. 그 뜻을 알게 되면 자연스럽게, 그리고 당연히 우리 역사에 관심을 갖게 될 것이다.

베스트 3 미니리뷰

0.0 평점
0
0
0
0
0

미니리뷰 작성

  1. 작성된 미니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