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마음 시툰 : 안녕, 해태 1 - 청소년 마음 시툰 : 안녕, 해태 1

  • 저자 : 싱고(신미나)
  • 출판사 : 창비교육
  • 출간일 : 2019-12-12
  • 북누리 포인트
    • 할인율 : 10%
    • 적립율 : 5%
    미니 리뷰 : 0
    3.5
정가

14,000원

할인가

12,600

원 (10% 할인)
개수   
적립금 사용
제본 정보
반양장본150*220 mm320 쪽
ISBN
9791189228743
시집 『싱고,라고 불렀다』와 시 에세이집 『詩누이』를 낸 신미나 시인이 이번에는 『청소년 마음 시툰 : 안녕, 해태』(총 3권)로 청소년들의 마음을 어루만지고자 한다. 신미나 시인은 중학교 국어 교과서에 수록된 시를 비롯하여 청소년들이 읽으면 좋을 시를 직접 고르고 그 내용을 바탕으로 총 61화에 달하는 웹툰을 그렸다. 주인공 잔디와 해태가 단단하게 성장해 가는 과정을 그려 내었던 지난 2년 동안 시인의 방에는 스케치북이 무릎 높이만큼 쌓였다고 한다.
신미나 시인은 마중물을 붓고 펌프질을 하면 물이 콸콸 쏟아져 나오던 펌프를 떠올리며, 물을 끌어오기 위해 붓는 마중물처럼 ‘시툰(詩 Webtoon)’이라는 형식으로 새로운 시 읽기의 물꼬를 터 보고자 하였다. 이를 위해 시의 내용을 단순히 그림으로 표현하는 것이 아니라 청소년들의 일상이 담긴 하나의 완결된 이야기를 꾸려 시의 한 구절, 한 구절이 그림 안에 자연스럽게 녹아들게 하였다.
주인공 잔디가 좋아하는 아이에게 고백을 하는 장면의 독백인 “내가 너의 이름을 불렀을 때 너는 나에게 ‘순간’이 되었다. 너도 내 이름을 불러 준다면 나도 너의 의미가 될 수 있을 텐데….”(1권 227~229쪽)에는 김춘수의 시 「꽃」이 사춘기 청소년들의 속마음을 대변하는 것처럼 펼쳐져 있고, 열매를 보호하려고 지독한 냄새를 풍기는 은행이 기특해 보인다는 호연의 말에는 함민복의 시 「독은 아름답다」가 녹아 있다(2권 210쪽). 이 책의 또 다른 주인공인 천상계 영물 해태가 천상계로 다시 돌아갈지 지상계에서 살아갈지를 고민할 때에도 해태의 마음을 대변하는 프로스트의 시 「걸어 보지 못한 길」이 맞춤하게 어우러진다(3권 151쪽).
매 화마다 웹툰과 시가 찰떡같이 어우러지는 잔디와 해태의 성장 일기는 총 60편의 시를 다루며, 시의 전문 역시 각 화의 마지막에 수록되어 있다. 교과서에 자주 수록되는 김소월의 「진달래꽃」, 백석의 「수라」, 윤동주의 「서시」, 신경림의 「동해 바다」 등은 물론 김선우의 「외로움에 대하여」, 박노해의 「너의 하늘을 보아」, 복효근의 「세상에서 가장 따뜻했던 저녁」 등 청소년들이 읽으면 좋을 교과서 밖의 시들을 고루 담았다. 이 시들은 만남과 이별을 반복하는 잔디와 해태의 흥미진진한 사건과 함께 이야기에 더욱 몰입하게 한다.
프롤로그 첫 만남은 콰지직 쾅!
1화 이 몸은 고양이야
2화 혼자 잠든 밤
3화 바다 같은 마음, 파도 같은 마음
4화 발표가 뭐길래
5화 내 건 검은색에 흰 줄, 네 건 하늘색에 흰 줄
6화 노릇노릇 햇빛 먹는 날
7화 푸른 바다에 고래가 없다면
8화 내 마음이 들리니?
9화 시인의 하늘
10화 꿈속에서 따라온 나비
11화 나를 잊지 말아요
12화 너와 나 사이의 물길
13화 해도 지고, 나도 지고
14화 내 이름을 불러 줘
15화 내 마음의 문장 성분
16화 새살이 돋는다는 것
17화 마음의 겉과 속
18화 아픈데 슬프기까지
19화 말은 힘이 세!
20화 나는 씨앗, 교실은 우주
시인 소개 / 작품 출처 / 수록 교과서

싱고(신미나) (저자) | 대한민국 작가

시를 쓸 때는 ‘신미나’ 그림 그릴 때는 ‘싱고’입니다. 시집 『싱고,라고 불렀다』와 시 에세이집 『詩누이』를 냈습니다.
웹툰과 시의 만남, 청소년 마음 시툰 시리즈 출간!

‘청소년 마음 시툰’은 교과서에 수록된 시를 비롯하여 청소년들이 읽으면 좋을 시를 골라 청소년들의 일상을 그린 웹툰과 함께 담은 시리즈이다. ‘청소년 마음 시툰’은 시를 어렵게 생각하는 청소년들이나 학교를 졸업한 이후 시를 접하지 못했던 사람들, 교육 현장에서 다양한 방식으로 학생들과 함께 시를 읽고 싶은 사람들에게 시를 읽는 새로운 방법을 제시해 줄 것이다.

『詩누이』 신미나 시인이 그린 마음 시툰!
청소년들의 생생한 일상을 담은 웹툰에 시가 녹아들다

시집 『싱고,라고 불렀다』와 시 에세이집 『詩누이』를 낸 신미나 시인이 이번에는 『청소년 마음 시툰 : 안녕, 해태』(총 3권)로 청소년들의 마음을 어루만지고자 한다. 신미나 시인은 중학교 국어 교과서에 수록된 시…
싱고(신미나)(지은이)의 말
시골집 샘가에 오래된 펌프가 있었습니다. 마중물을 붓고 펌프질을 하면 물이 콸콸 터져 나왔습니다. 눈앞이 시원했습니다. 녹물이 나오다가 이내 맑은 물이 나왔지요. 그 물로 쌀도 씻고 빨래도 하고 한여름엔 등목도 하며 자랐습니다. 물을 끌어오기 위해 붓는 마중물처럼 이 책도 ‘시툰(詩 Webtoon)’이라는 형식으로 새로운 시 읽기의 물꼬를 터 보…

베스트 3 미니리뷰

0.0 평점
0
0
0
0
0

미니리뷰 작성

  1. 작성된 미니리뷰가 없습니다.